G80 EV 출시 시급…올해 공공부문 전기차·수소차 수요 4천대 이상

차봇매거진
2021-05-11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 80% 적용, 기관장 업무차량 우선전환 등 공공부문 의무구매제 단계적 강화

'공공부문 저공해차(친환경차) 의무구매제'를 통합 운영하고 있는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부터 수도권에서 전국으로 의무구매제를 확대 시행하고 그 실적을 매년 조사하고 있어요. 


2020년 조사 결과, 공공부문 의무구매 대상기관 전체 609개 기관은 지난해 총 7736대의 신규 차량을 구매(임차 포함)했으며, 이 중 저공해차는 78.3%인 6060대(친환경차 기준 5494대)로 전년 대비 27.9% 증가했어요.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기관은 국가기관 20개, 지자체 112개, 공공기관 55개 등 총 187개 기관(31%)이었으며, 이 중 지자체·공공기관 120개에 대해 환경부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올해 공주시청에 보급된 라보ev피스 0.5톤 화물전기차 (사진:파워프라자)

한편, 전체 1538개 행정·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차량 보유현황을 조사한 결과, 공공부문은 전체 차량 12만여 대 중에 저공해차는 17.3%인 2만 993대(친환경차 기준 1만 9194대)를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공공부문 전기·수소차 보유비율은 8.3%(1만 75대)로 국내 전체차량의 전기·수소차 비중(0.6%)보다 1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어요. 


올해부터 공공부문이 선도적으로 전기·수소차를 구매하도록 신규차량 중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이 80% 수준으로 적용됩니다.


올해 의무구매 대상기관을 대상으로 차량 구매계획을 조사한 결과, 공공부문은 전체 신규차량 5654대를 구매할 예정이며, 이 중 저공해차는 97%인 5485대(친환경차 5400대)를 차지했어요.


특히, 전기·수소차 구매계획이 4431대(78.4%)를 차지하여 2020년 구매실적인 1806대에 비해 2배 이상 큰 폭으로 증가하여 공공부문의 전기·수소차 전환이 가속화될 전망입니다. 

 

2019년 현대차가 선보인 수소청소트럭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부문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비율을 현행 80%에서 2023년 100%까지 상향하는 한편, 기관장 업무차량도 전기·수소차로 우선 구매토록 하는 등 공공부문 의무구매제를 더욱 강화할 예정입니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전기·수소차 구매의무 부과, 기관장 차량 전환 등 공공부문의 선제적인 역할로 전기·수소차 대중화시대를 앞당길 것"이라며, "공공부문 의무구매제와 기업의 '2030 무공해차 전환100' 운동을 통해 공공·민간부문 수요 창출에 박차를 가하겠다"라고 말했어요.


박재영 산업통상자원부 제조산업정책관은 "공공기관의 친환경차 구매 의무를 새롭게 규정한 친환경차법 시행령이 5월 4일부터 시행되는 바 공공부문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하는 한편, "5톤 수소청소차 등 상용차의 친환경차 출시 지원을 통해 차종 선택의 폭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