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 전기차 실체

차봇매거진
2021-04-19


제네시스의 첫 양산 전기차



벤츠에 EQS(EQE)가 있다면 현대에는 제네시스 G80 전기차가 있다



현대자동차가 2021 상하이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G80 전기차를 세계 최초 공개했습니다.



남태평양에 위치한 마티라 해변의 청정한 이미지를 담은 마티라 블루 컬러 G80전기차



G80 EV는 87.2kWh 배터리 탑재로 1회 충전 시(국내 인증방식으로 자체 측정 기준) 최대 427km* 주행 가능합니다.
*NEDC기준 500km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도 적용됐습니다.



전비(연비)는 4.3km/kWh로,
테슬라 모델 S 75D와 동일하고
모델 S 100D(4.0)보다 좋습니다.



SM3 전기차(4.5)보다 조금 떨어집니다…



배기구를 없애고 공력성능을 고려한 범퍼를 배치



G80전기차는
앞뒤에 개별 모터를 탑재한 사륜 구동 방식으로,
합산 최대 출력 272kW(370마력)를 발휘합니다. 



합산 최대 토크 = 350Nm×2 = 700Nm(71.38kg·m)



0→100km/h 가속 4.9초
(스포츠 모드 기준)



새로운 실내색상 : 다크 그린 투톤 컬러



G80 EV 실내에는 천연 염료를 사용한 가죽 시트, 가구 제작 공정에서 발생하는 자투리 나무 조각을 재활용해 만든 원목 장식 가니쉬 등 친환경 소재를 적용했어요.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 ANC-R(Active Noise Control-Road)은 실내에 설치한 4개의 센서와 6개의 마이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노면소음을 측정ㆍ분석함과 동시에 반대 위상의 소리를 스피커로 송출, 고객이 느끼는 소음 수준을 획기적으로 낮춰줍니다.



아울러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활용해 노면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서스펜션의 감쇠력을 제어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으로 최적의 승차감을 제공합니다.





공기역학적 효율을 고려한 전기차 전용 G-매트릭스 패턴 그릴!

상단에 위치한 충전구는 닫았을 때 충전구의 경계가 드러나지 않는 디자인으로 그릴의 일부처럼 자연스럽게 표현되었습니다.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합니다. 



공력성능 고려한 터빈 형상 19인치 전용 휠 적용



아이오닉5처럼 V2L 기능으로 다양한 외부 환경에서 전자기기를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충전구 안쪽에도 ‘두 줄’ 크롬 장식 적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