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타는 사회복지기관

차봇매거진
2021-04-19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전국 8개의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벤츠 C클래스 자동차 총 8대를 기증하고, 지원 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어요.


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차량 기증은 사회 공헌 활동 중 하나로 장애인 및 아동의 이동 편의성과 의료 접근성을 높이고 사회 및 문화 활동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데요.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전국 사회복지기관 중 차량 지원 필요성 및 지원 적합성, 차량 활용 방안 등의 세부 항목에 대한 심사를 거쳐 최종 지원 기관을 선정하고 있어요.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이동에 불편을 겪던 이들의 편의를 증진하기위해 기증 대수를 기존 6대에서 8대로 확대해 지원하게 됐구요.


올해까지 전국 총 32개 사회복지기관에 32대의 벤츠 차량을 기증했습니다. 


올해 선정된 안산평화의집, 애덕의집, 은평기쁨의집 등 8곳의 기관 및 시설에는 5920만원 상당의 벤츠 C클래스 C 200 AMG 라인 차량 각 1대씩과 해당 차량의 3년간 자동차 보험료 등 총 5억여 원 상당의 지원이 제공됩니다.

모터원 벤츠 고양 전시장에서 진행된 차량 전달식에는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토마스 클라인 의장(벤츠 코리아 사장), 프리츠 카바움 부의장(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사장), 김태기 부의장(더클래스 효성 대표), 벤츠 공식딜러 모터원 손영호 대표, KCC오토 류인진 대표,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이훈규 이사장 등을 비롯해 8개의 지원 기관측이 참석했습니다.

토마스 클라인 의장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가치 있는 사회공헌을 위해 다양하고 지속적인 방법으로 나눔 활동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가 꼭 필요로 하는 사회공헌활동 전개를 통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어요.